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잠못 이루는 사회...수면장애 10년새 3배 증가

[앵커]
최근 10년간 불면증에 시달리며 수면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 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도한 스트레스가 주 원인인데 수면제 등에 의존하기 보다는 정확한 진단을 통해 원인을 파악한 뒤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양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06년부터 2015년까지 최근 10년간 국내 수면장애 환자를 분석해 봤습니다.

2006년에 15만 명 정도였던 수면장애 환자가 2015년에는 3배가 넘는 46만3천 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면장애 환자 중에는 밤에 잠을 설치는 1차 불면증 환자가 가장 많았고 자다가 숨이 막히는 수면무호흡 증후군, 다리가 저려 잠에서 깨는 하지불안 증후군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수면장애 환자가 급증한 것은 입시나 취업, 조기 퇴직 등으로 인한 과도한 스트레스로 수면 리듬이 깨진 것이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스마트 폰도 숙면을 방애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뇌에서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이 분비되는데 스마트 폰 화면의 밝은 빛이 멜라토닌의 분비를 저하시킨다는 지적입니다.

불면의 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선 '푹 자야한다'는 수면에 대한 강박감이 오히려 수면장애의 원인이 되는 만큼 이 강박감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수면제는 가급적 피해야 하지만 꼭 먹어야 한다면 전문가의 조언을 바탕으로 목표 기상시간 7시간 전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근본 해법은 잠을 자지 않는 활동시간을 잘 활용하는 것.

이른바 각성시간 동안 열심히 활동하면 수면장애 극복에 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수면장애는 다양한 요인으로 발생하는 만큼 진단을 통해 정확한 원인부터 밝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합니다

YTN 이양현입니다.
  1.  17:00신대동여지도 <47회> (본)
  2.  18:00극한직업 옥상정원 시공 (2)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