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이유 없는 공포 '공황장애' 조기 치료로 예방해야

[앵커]
별다른 이유 없이 갑자기 불안이 심해져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막혀 극심한 공포를 느끼는 증상이 공황장애입니다.

공황장애는 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큰 후유증을 막을 수 있지만 놔두면 우울증이 동반되면서 심각한 상황으로 악화할 수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합니다.

임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갑작스러운 가슴 두근거림과 식은땀.

숨이 막히고 어지럽고 쓰러질 것 같아 극심한 공포를 느끼는 질환이 공황장애입니다.

이른바 공황발작이 발생하면서 환자가 계속 불안해하고 사람이 많은 대중교통이나 복잡한 거리 등에 가는 것을 피하게 됩니다.

공황장애로 진료받은 사람은 꾸준히 늘어 지난 2010년 5만천 명에서 2015년 10만6천 명으로 두 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2015년 환자를 성별로 봤더니 남성보다 여성이 조금 더 많았습니다.

나이별로 분석한 결과 30대에서 50대가 전체 환자의 2/3 정도를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5년간 환자 증가율을 비교했더니 70대 이상 환자가 인구 10만 명당 82명에서 276명으로 3배 넘게 늘었습니다.

최근의 경제 사회적 변화로 노인들의 생활이 어려워지고 노화를 겪으면서 각종 질병에 시달려 불안감이 증가하면서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됩니다.

[정현강 / 고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공황장애 환자는) 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또 방치되는 경우에는 향후 우울장애가 동반되면서 심한 경우 자살을 생각하게 된다거나 하는 환자도 있을 수 있습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하고 꾸준한 운동과 취미생활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 명상이나 요가 등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YTN 임상호입니다.
  1.  16:00테크토이 360 완벽한 기술 (3)
  2.  16:30테크토이 360 기술과 전기의 ...
  3.  17:00토크멘터리 전쟁사 <3회> (2)
  1.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
  2.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