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최악 미세먼지 내부 요인 커"...오늘은 중국발

[앵커]
최근의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국내 요인이 더 크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어제는 비가 내리며 초미세먼지가 해소됐지만, 오늘 낮부터 다시 중국발 미세먼지의 공습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초미세먼지는 지난 주말부터 나타났습니다.

대기가 안정되면서 아침에 낀 안개에 국내 오염물질이 결합하며 농도가 조금씩 높아졌습니다.

'나쁨' 수준에 머물던 초미세먼지 농도가 갑자기 치솟은 것은 6일부터 중국에서 스모그가 유입되며 대기 질이 급격하게 악화한 겁니다.

서울에 첫 초미세먼지주의보까지 내려진 원인입니다.

하지만 전반적인 상황을 봤을 때 이번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국외보다는 국내 요인이 더 강했다는 것이 서울시의 분석입니다.

[정권 /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 : (환경부에서) 한반도 전체에 대한 국내 기여도를 55~82%로 발표했는데, 저희 서울 지역도 그 범위 안에 있지 않은가 보고 있습니다.]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며 초미세먼지는 대부분 씻겨 깨끗한 공기를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오늘부터 다시 중국발 스모그의 공습이 시작됩니다.

[김용범 / 국립환경과학원 사무관 : (비 그친 뒤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습니다. 비가 와서 기존 먼지를 씻어내 다행인데, (이번에는) 국외유입에 의한 요인이 더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중국 오염물질 특성상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 모두 높아질 가능성이 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1.  18:30이지 사이언스 <141회> (본)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19:40글로벌 코리안 <194회> (본)
  1.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
  2.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