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美 동남부, '괴물 허리케인' 초비상...트럼프 "대피하세요"

[앵커]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 본토 상륙이 임박한 가운데 지금까지 주민 17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강력한 허리케인이 다가오고 있다며 맞서지 말고 대피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국제 우주정거장에서 찍은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모습입니다.

시속 200km가 넘는 강풍과 폭우를 몰고 대서양에서 미 본토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13일에서 14일, 노스캐롤라이나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해안가에는 벌써부터 강한 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도 일찌감치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주민 수백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제프 비어드/ 美 연방재난안전청 : 목숨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습니다. 그것을 다시 강조하고 싶습니다. 슬쩍 비껴가는 펀치가 아닙니다. 열대성 폭풍도 아니고 한번 치고 바다 밖으로 빠져나가는 지금까지 여러분이 알고 있던 그런 폭풍이 아닙니다.]

이번 주 중간 선거 지원 유세 일정을 취소한 트럼프 대통령도 동부 해안을 강타하는 최악의 폭풍이 될 수 있다며 맞서지 말고 대피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대피하세요. 장난하면 안 됩니다. 거대한 허리케인입니다. 지금까지 관측된 것 중 가장 클지 모릅니다. 거대한 홍수도 예상됩니다. 폭풍이 왔다가 지나갈 때까지 모두가 안전하기를 바랍니다]

미국의 주요방송들도 허리케인의 이동 경로를 보도하면서 철저한 대비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주요 고속도로는 이 지역을 빠져나가는 주민 차량들로 가득 찼고, 해안가 주민들은 과거 악몽을 떠올리며 대피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스테파니 포스 / 美 노스캐롤라이나 주민 : 허리케인 플로이드가 왔을 때 제가 사는 곳에 홍수가 난 기억이 있어요.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당시 대피하기도 힘들었고 다시 돌아오기도 힘들었어요. 이번에는 안전을 위해 좀 더 내륙으로 갈 거예요.]

미 재난 당국은 현재 플로렌스가 4등급에서 3등급으로 세력이 다소 약화 됐으나, 여전히 위협적이고 다시 강력해질 수 있다며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주문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1.  11:00다큐S프라임 4차 산업혁명 특...
  2.  12:00관찰카메라 24시간 서민 맛 ...
  3.  13:00한반도 화산은 살아있다 1부....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