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사막 동물의 생존전략

[앵커]
매주 다양한 동물의 생태를 살펴보고 그 속에 담긴 과학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이죠,

<과학관 옆 동물원> 이동은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이 기자 뒤에 사막이 펼쳐져 있는데요.

[기자]
네, 맞습니다. 오늘은 사막에 사는 동물들의 생존비법에 대해서 알아볼까 하는데요.

먼저 가장 먼저 만나 볼 동물은 사막여우입니다. 아시죠?

[앵커]
사막여우면 동물 관련 프로그램에서 나오기도 했고 워낙 귀여워서 최근에 반려동물로 키우기도 하더라고요.

더구나 어린왕자에서 등장해서 많은 분들이 아실 것 같아요,

[기자]
그렇죠. 어린왕자의 친구로 유명하기도 하고요. 또 작고 귀여운 외모 때문에 많은 사랑을 받는 동물인데요,

사막여우 하면 역시 몸집에 비해 아주 크게 발달한 귀가 특징이죠.

실제로 사막여우는 몸길이가 40cm 안팎으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여우인데요, 귀의 크기가 10~15cm 정도로 몸집의 4분의 1이 넘습니다.

[앵커]
이 귀가 바로 사막여우의 매력 포인트인데, 이렇게 크게 발달한 이유가 있다고요?

[기자]
네, 사막여우는 큰 귀로 아주 멀리서 나는 천적의 소리를 듣고 자신을 보호하고요, 먹잇감이 되는 곤충이나 작은 동물들의 소리를 누구보다 빠르게 들을 수 있습니다.

또 사막에 사는 만큼 체온조절이 중요한데요, 이렇게 큰 귀가 몸 밖으로 열을 빨리 내보내는 역할도 하게 됩니다.

[앵커]
그렇군요. 아무래도 덥고 건조한 사막에 살다 보니까 이렇게 환경에 적응하면서 진화하게 되는 것 같아요.

또 다른 특징들도 있나요?

[기자]
네, 사막의 경우 낮에는 뜨거운 햇볕을 받아서 아주 덥지만, 밤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만큼 춥습니다.

그래서 사막여우의 털이 발달한 건데요, 낮에는 털이 열을 반사하고 밤에는 추위를 막아서 체온 조절을 도와줍니다. 덕분에 사막여우는 더위와 추위를 모두 견딜 수 있는 아주 뛰어난 환경 적응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사막여우는 귀뿐만 아니라 발도 아주 크게 발달했는데요, 푹푹 빠지는 모래에서도 큰 발을 이용해 잘 걸을 수 있고요, 발바닥에 털이 나 있어서 뜨거운 모래를 오랫동안 밟고 있어도 화상을 입지 않도록 해줍니다.

[앵커]
생김새 하나하나가 모두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수단이 되는 거네요.

또 화면을 보니까 수시로 모래를 파더라고요. 이것도 특별한 이유가 있는 건가요?

[기자]
사막여우의 대표적인 습성인데요, 가장 큰 이유는 땅속에 있는 먹이를 먹기 위한 거고요, 또 더운 날 햇빛을 피하려고 굴을 파기도 하는데요,

자세한 설명 전문가에게 들어보시죠.

[김진수 / 서울동물원 사육사 : 사막같이 더운 곳에서는 땅속에 사는 작은 동물들이나 곤충들이 많아요. 그래서 땅을 파는 습성이 있는 것이고요. 또 사막여우 같은 경우는 물을 거의 먹지 않습니다. 그래서 땅을 파서 식물들의 뿌리를 먹거나 수분이 많은 식물들을 찾아서 먹기도 해요. 그리고 아주 더운 날에는 굴을 많이 만들어서 안에서 더위를 피하는 방법도 선택할 수가 있어요.]

[앵커]
그렇군요. 그런데 사막여우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경우도 있는 것 같은데요, 사람과 함께 살 수 있는 건가요?

[기자]
사막여우는 기본적으로 갯과 동물입니다. 비교적 온순한 성격으로 친해지면 사람을 잘 따르기도 하고 장난도 많이 치는데요,

사실 국내에서 사막여우를 개인이 수입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적합한 사육 환경을 갖춘 동물원이나 시설에서만 환경부의 허가를 받은 뒤에 수입할 수 있는데요,

사막여우를 닮은 '모래여우'의 경우는 수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렇게 이름을 바꿔서 밀수해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합니다.

[앵커]
아, 그럼 정확하게는 사막여우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건 불가능하다는 얘기네요.

[기자]
그렇죠,

[앵커]
단순히 귀엽다고 키우면 안 되겠네요.

[기자]
굳이 불법이 아니라고 해도 사막여우는 야행성이고 특히 야생성이 강한 동물이거든요. 그러니까 반려동물로 키우기에는 적합하다고 볼 수 없겠죠.

[앵커]
그렇군요. 그리고 '사막' 하면 또 빼놓을 수 없는 동물이 있잖아요. 바로 뒤에 있는 낙타인데요,

낙타의 혹도 이렇게 사막여우처럼 환경에 적응한 거 아닌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낙타는 크게 혹이 하나인 단봉낙타와 두 개인 쌍봉낙타로 나눌 수 있는데요, 단봉낙타는 주로 아프리카나 아시아 남서부에 살고요, 쌍봉낙타는 우리가 흔히 아는 중동 지역에 살고 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낙타의 혹에는 지방이 들어있어서 물을 마시지 않고도 짧게는 4~5일, 길게는 20일까지 버틸 수 있는데요, 혹 속의 지방을 분해해서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받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랜 옛날부터 낙타를 '사막을 건너는 배'라고 불렀는데요, 뜨거운 사막 위를 이렇게 물을 먹지 않고도 하루에 40km 이상씩, 무려 300km 이상을 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신 낙타는 한번 물을 마시면 보통 50ℓ에서 100ℓ까지도 마신다고 하는데요, 대신에 땀을 별로 흘리지 않으니까 수분 유지에 더 도움이 되겠죠.

[앵커]
그렇군요. 그럼 등에 있는 혹 말고도 낙타가 사막에 잘 적응할 수 있는 이유가 또 있나요?

[기자]
낙타를 보면 속눈썹이 아주 길거든요. 이 속눈썹이 사막의 강한 모래바람을 걸러주는 역할을 해서 시야를 확보해 주고요, 뜨거운 태양으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역할도 해줍니다.

또 필요할 때마다 콧구멍을 자유자재로 여닫을 수 있는데요, 이것 역시 모래나 먼지가 들어가는 걸 막아주기 위한 겁니다.

특히 낙타의 입술이 아주 두껍잖아요? 덕분에 선인장처럼 가시가 많은 사막식물을 먹을 때도 입술에 상처가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앵커]
모두 사막 환경에 적응하면서 발달한 거네요.

그런데 낙타 하니까 궁금해지는데요, 최근 국내에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면서 다시 낙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잖아요. 이럴 때 낙타를 보러 가도 괜찮나요?

[기자]
저도 이번에 동물원에 가서 걱정돼서 물어봤는데요. 국내 동물원에 있는 낙타는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랐다고 합니다. 실제 중동에서 살던 낙타가 아니기 때문에 메르스에 감염될 위험이 없으니까요, 안심하고 관람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앵커]
걱정됐는데 다행이네요.

그럼 또 사막에 사는 동물로는 어떤 게 있을까요?

[기자]
대표적인 곤충 하나를 더 소개해드리려고 하는데요,

바로 전갈입니다. 전갈은 사실 극지방을 제외하고는 전 세계에 서식하는데요, 건조한 사막은 물론 열대우림과 같이 습한 지역에도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아는 전갈은 치명적인 독을 가진 곤충이잖아요?

[앵커]
맞아요. 꼬리에서 독침을 쏘는 걸로 알고 있는데요.

[기자]
네, 이렇게 맹독을 가진 전갈이 바로 사막에 사는 종들입니다. 모두 20종 정도가 되는데요,

이 독침에 찔리면 경련과 호흡 곤란을 일으키다가 보통 작은 동물의 경우는 10분 이내에 목숨을 잃게 된다고 합니다. 사람도 맹독에 쏘이면 2시간 안에 사망할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외국에서는 전갈을 먹기도 하고 또 한약재로 쓰기도 하는 걸로 아는데요?

[기자]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전갈 독이 마비 증상을 치료하는 약으로 쓰였기 때문인데요,

실제로 전갈을 이용해서 중풍을 치료하기도 했고요,

현대의학에도 이 전갈 독 성분으로 최근에는 종양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면서 전갈 독을 이용해 치료제를 만들려는 연구가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앵커]
잘 쓰면 독도 약이 된다는 게 이럴 때 쓰는 말인가 보네요.

이번 시간에는 사막 동물들의 생존 전략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정말 어느 하나도 이유 없는 생김새가 없을 정도로 하나하나가 다 사막에 적응하기 위해서 발단한 거네요. 동물들의 적응력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오늘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1.  11:30국립공원 기행 설악산 국립공...
  2.  12:00다큐S프라임 <94회> (2)
  3.  13:00구석구석 코리아 <111회> (본)
  1.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
  2.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