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과수화상병 확산 농민 울상...보상은 턱없이 부족

[앵커]
과일나무의 구제역이라 불리는 '과수화상병'이 최근 확산하고 있습니다.

치료제도 없고 한번 발생하면 주변 나무까지 모두 뽑아 땅에 묻는 수밖에 없는데, 농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과수화상병이 덮친 과수원.

나무는 모조리 뽑혔고, 농민들은 잘린 나무를 옮기느라 분주합니다.

바닥에는 덜 여문 열매만 나뒹굽니다.

사과나무가 가득했던 이 과수원은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뒤로 나무를 모조리 뽑아냈고 현재는 이렇게 폐허로 변했습니다.

빚을 내 구매한 농기계와 선별기, 새로 지은 창고는 사용 한 번 못하게 됐습니다.

10년 동안 자식같이 키운 나무를 뽑아 묻는 농민들은 억장이 무너집니다.

[최석철 / 과수화상병 피해 농민 : 올해는 수확만 하면 되는데 (수확 준비가) 다 끝났어요. 적과, 전지(열매, 가지 솎기)도 다 해놓은 게 이렇게 된 거에요. 수확만 하면 되는데 이렇게 망가진 거에요.]

사과나 배나무가 주로 걸리는 화상병에 감염되면 잎과 줄기가 불에 탄 것처럼 검게 말라 죽습니다.

치료제가 없고 전염력이 강해 반경 100m 안에 모든 나무를 뽑아 땅에 묻어야 합니다.

지난 2015년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는데, 올해 충북 제천과 충주, 강원 평창과 원주 지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습니다.

곤충이나 비, 바람을 타고 병균이 퍼지는 것으로 추정할 뿐 정확한 감염 경로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김남석 / 강원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 예찰과 방제가 가장 중요합니다. 재배농가에서도 과수원을 잘 살펴 주시고 의심주가 발생하면 관내의 농업기술센터에 즉시 신고해 더 이상의 확산을 막는데….]

발생 지역은 3년 동안 과수 재배가 금지돼 앞으로의 생계가 더 걱정인 상황.

나무 수령이나 면적에 따라 보상금이 차등 지급될 예정이지만, 다시 나무를 심고 수확하는 데까지 버티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농민들은 망연자실해 하고 있습니다.

[과수화상병 피해 농민 : 이 나이에 (다시) 심어서 10년 키워서 수학하려면 다 늙어 죽은 다음에 뭘 합니까….]

YTN 홍성욱[hsw0504@ytn.co.kr]입니다.
  1.  21:00뷰티풀 코리아 경상도, 산,물...
  2.  22:00극한직업 전통을 고수하는 어...
  3.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1.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
  2.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