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살아 있는 화석 '긴꼬리투구새우' 무더기 발견

[앵커]
살아 있는 화석으로 불리는 긴꼬리투구새우가 울산의 논에서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한때 희귀생물로 지정되기도 했던 긴꼬리투구새우는 유기농 경작으로 개체 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김인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물이 고인 논바닥에 자그마한 생명체가 움직입니다.

머리와 꼬리를 합쳐 5cm 남짓한 긴꼬리투구새우입니다.

이 긴꼬리투구새우는 몸의 3분의 2를 덮은 투구모양의 껍질이 있고 전체적으로 갈색입니다.

갑각류인 긴꼬리투구새우는 30개의 다리로 논바닥이나 웅덩이에서 구멍을 뚫고 다니며 먹이활동을 합니다.

이 과정에서 흙탕물이 만들어져 잡초 성장을 억제하고, 장구벌레 같은 해충을 잡아먹어 유기농 농사에도 도움을 줍니다.

7천만 년 전, 고생대 화석에서 발견된 긴꼬리투구새우의 모습은 지금과 거의 같아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립니다.

1990년 자취를 감춰 멸종위기 2급 희귀생물로 지정했다가 개체 수가 늘면서 해제됐지만, 울산에서는 보호하고 있습니다.

[권기호 / 울산시 환경정책 담당 : 친환경 유기농법이 활발하면서 범서나 상북 등지의 농경지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시에서는 2012년부터 시 보호종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울산에서 이렇게 긴꼬리투구새우 개체 수가 늘어 난 것은 유기농 경작의 확산도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유기농 경작에 활용하거나 관상용으로도 거래되고 있습니다.

YTN 김인철[kimic@ytn.co.kr]입니다.
  1.  23:30극한직업 옥상정원 시공 (4)
  2.  24:30다큐 컬렉션 우주 거대한 행...
  3.  01:30한국의 섬 증도 (본)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