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먹고 바르는 곤충이 뜬다

[앵커]
곤충을 식용이나 화장품 또는 약품으로 다양하게 활용하면서 관련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9년 천5백억 원에 불과하던 국내 시장 규모가 올해 1조 원으로 성장했고 2020년에는 3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 카페의 주메뉴는 곤충을 원료로 한 차와 빵, 과자류.

고소애로 불리는 갈색거저리 애벌레를 갈아 넣은 음료와 차는 물론 귀뚜라미와 메뚜기 등이 원료인 한방차도 인기입니다.

애벌레 모양이 그대로 드러나는 과자도 있고 귀뚜라미로 만든 소스를 빵에 발라서 먹기도 합니다.

[이호야 / 서울시 진관동 : 여긴 귀뚜라미가 들어갔고 이건 고소애 벌레인데 처음엔 좀 징그러웠는데 먹어보니까 맛도 있고 그래서 자주 찾아와요.]

인터넷 판매도 하는 이 카페의 지난해 매출은 2억5천만 원으로 매년 두세 배씩 늘고 있습니다.

[류시두 / 식용곤충 카페 대표 : 곤충 원료라든지 음료나 아니면 소면 빵류 이런 것들을 늘려나가면서 매출도 많이 늘어나고 있고 고객 수도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아토피 피부염이나 피부질환에 좋은 기능성 화장품을 생산합니다.

주원료는 지네에서 추출한 항생물질.

지네의 자기방어용 항균물질을 아토피나 피부질환 개선에 활용한 겁니다.

[박신영 / 화장품 생산 업체 대표 : 영유아부터 성인까지 전 연령층이 사용할 수 있고 특히 가려움이 심한 분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외에 애기뿔소똥구리에서 추출한 물질로 주름개선 화장품을 만들고 벌침으로는 관절염 치료제와 화장품을 만들기도 합니다.

[황재삼 / 농촌진흥청 농업연구관 : 식품 화장품 의약품 소재 개발을 적극 추진하여 향후 5년 이내에 지금보다 두세 배 이상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곤충은 쇠고기 등 육류와 달리 환경오염 없이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고 기능성도 다양한 만큼 관련 분야에 대한 연구와 투자가 더 필요해 보입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