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도로 위 흉기' 과적 차량 꼼짝마!

[앵커]
가뜩이나 중량이 많이 나가는 대형 트럭이 기준을 초과해서 화물을 실으면 큰 사고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속이 쉽지 않아 과적 차량이 줄어들지 않고 있는데, 경기도가 효율적인 단속 방안을 마련해 시행합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기준치를 초과해서 화물을 싣고 달리는 과적 트럭은 전국적으로 하루 평균 40만 대.

차량이 기준치보다 20% 더 화물을 실으면 타이어 수명이 30% 줄고 제동거리는 20% 늘어나 사고위험이 커집니다.

도로도 파손되기에 십상이어서 지난 2011년 기준으로 과적 차량으로 인한 도로 복구비용은 324억 원에 달합니다.

하지만 과적 차량 단속은 쉽지 않습니다.

고정식 측정기가 설치된 고속도로 요금소는 다른 차선으로 지나가기 일쑤입니다.

바퀴 축을 들어 올렸다 내렸다 하는 축조작으로 단속을 피하는 차량도 적지 않습니다.

[과적 위반 차량 운전자 : 조금 싣고 오면 (화주가) 단가를 깎아버린다고 하니까 저희는 실어준 대로 실어 오고 있어요.]

경기도는 올해부터 과적 위반 차량 통합관리시스템을 마련해 과적 차량의 이력을 전산으로 관리합니다.

누적 적발 건수를 고려해 적발 하루 만에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습니다.

각 시·군의 이동단속 인력과 장비를 공유하는 시스템도 마련했습니다.

[설종진 / 경기도 건설본부 과적 단속팀장 : 과적 차량은 축조작이라든지 첨단화가 돼 있는데 이동단속방식은 그에 못 미치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런 부분에서 좀 더 과학적으로 단속하고 효율적으로 단속하기 위해서.]

이와 함께 화주에 대한 처벌도 강화해 생계형 운전자들의 피해를 줄이기로 했습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1.  22:00세계를 놀라게 한 날씨 TOP10...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3:30갈데까지 가보자 <26회> (4)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청탁금지법 공무수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