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폭스바겐 수사 종료...'배기가스 조작' 확인

[앵커]
세계 최대의 자동차 업체인 폭스바겐이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하고 인증 서류를 거짓으로 꾸민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도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타머 총괄사장 등 전·현직 임원 8명을 재판에 넘기고 닛산 등 다른 업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곧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8년부터 7년 동안 배기가스 시스템이 조작된 폭스바겐·아우디 경유 차량 12만 대가 국내에서 팔렸습니다.

엔진제어장치에 이중으로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인증시험 때는 유해물질을 덜 배출하고 실제 주행 때는 많이 배출하도록 한 겁니다.

결국, 2015년 미국 환경보호청의 발표를 통해 조작 사실이 전 세계에 알려졌습니다.

폭스바겐은 또 여러 브랜드에 걸쳐 배출가스·소음 시험서류 수백 건도 조작했습니다.

인증·연비 승인이 서면 심사로만 이뤄지는 점을 악용한 겁니다.

또 배출가스·소음 인증을 받지 않거나 관련 부품을 변경한 뒤 인증을 받지 않고 4만천여 대를 들여오기도 했습니다.

[홍동곤 / 환경부 교통환경과장 : 지난 8월 2일에 폭스바겐이 서류 조작으로 32개 차종이 인증 취소가 됐습니다.]

환경부의 고발로 1년 동안 수사해 온 검찰은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사장과 박동훈 전 폭스바겐코리아 사장 등 전·현직 임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닛산 등 다른 업체의 인증서류 위조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조만간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1.  13:00사이언스 스페셜 <음식문맹탈...
  2.  13:45핫 클립 유레카 <39회> (5)
  3.  14:00세계테마기행 <겨울을 달리다...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