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확대…'기회이자 위협'

[앵커]
미국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인 넷플릭스가 국내에 상륙한 지 3년이 다 돼가는데요.

엄청난 콘텐츠를 보유한 넷플릭스가 본격적으로 한국 제작물을 쏟아내기 시작하면서 영상 시장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넷플릭스 사용자 최정명 씨, 기기를 옮기며 이어 보기 편하다는 점 등을 장점으로 꼽습니다.

[최정명 / '넷플릭스' 사용자 :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내려받았다가 이동하면서 볼 수 있고 몰아서 볼 수 있다는 게 장점인 것 같습니다.]

유료 회원만 1억3천만 명에 달하는 '거대 공룡' 넷플릭스는 지난 2016년 1월 국내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현재 국내 가입자는 30만 명 수준으로 추정됩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옥자'를 선보인 데 이어 올해는 유재석이 출연한 예능 '범인은 바로 너', 빅뱅 '승리' 주연의 'YG전자' 애니메이션 '라바 아일랜드' 등 우리 제작물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넷플릭스는 한국의 콘텐츠를 전 세계 회원국과 나눌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스토리 발굴에 나서겠다고 밝히며 앞으로의 영향력 확대를 예고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넷플릭스의 이 같은 움직임이 우리 미디어 업계에 기회이자 위협 요인이라고 입을 모읍니다.

콘텐츠 제작자 입장에선 제작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힙니다.

[김성철 /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 기회의 요인과 위협 요인으로 나눠 생각해 볼 수 있는데, 기회의 측면에서 보면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상당히 강화할 거로 생각합니다. 한국 콘텐츠 투자가 늘어날 것이고요. 두 번째는 한국 콘텐츠가 세계로 나갈 수 있는 새로운 유통 창구가 될 거로 전망합니다.]

하지만 미디어 시장을 좌우할 수 있는 '게임 체인저'로 급부상하면서 국내 시장을 흔들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최진봉 /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 우리 방송 시장이 거대 미디어 산업, 특히 글로벌한 미디어 산업에 의해 장악될 수 있다는 위험성을 안고 있는 거죠. 지금 당장은 영향력이 좀 제한적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영향력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어요.]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단순한 플랫폼에서 벗어나 콘텐츠 제작자로 영역을 넓혀감에 따라 미디어 업계의 희망과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1.  18:00띵 뷰(Thing View) <18회> (본)
  2.  18:30이지 사이언스 <141회> (본)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
  2. [접수마감]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