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장 지킴이 '장내 미생물'...항생제에 치명적 상처

[앵커]
사람의 장 속에 있는 미생물은 몸에 유익한 역할을 많이 해 '또 하나의 장기'나 '장 지킴이'로 불릴 만큼 중요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흔히 섭취하는 항생제가 이 '장내 미생물'에 병을 일으킨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일반 성인의 장 속에는 약 1kg의 미생물이 살고 있습니다.

소화를 돕고, 유해균의 번식을 차단하는 등 인체에 좋은 역할을 하는 미생물입니다.

종류가 수천 가지나 되는데 이 장내 미생물 가운데 일부 종이 제 기능을 못 하면 질병이 생긴다고 알려졌습니다.

[이동주 / 고려대 의과학과대학원 박사과정 : 장내 세균 종의 불균형으로 인해서 장내 환경이 무너져서 그 균들이 내뿜는 독소라든지가 아토피 피부염이나 여러 가지 면역질환에 영향을 주고 심하게는 정신 질환까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이런 불균형의 주범은 장내 미생물에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항생제'였습니다.

국내 연구진은 항생제가 장내 미생물에 어떻게 돌연변이를 유발하는지, 그 과정을 밝혀냈습니다.

먼저 항생제를 감지한 장내 미생물이 신호전달 물질인 '알라몬'을 만들어냅니다.

알라몬은 미생물 내 유전자를 조절해 미생물의 활동을 늦추고 생장을 멈추도록 합니다.

이런 긴축 반응이 계속되면 미생물의 유전자가 변형돼 기존에 없었던 돌연변이가 나타나는 겁니다.

[김희남 / 고려대 의과학대학 교수 : 문제는 돌연변이가 생겼을 때 항생제를 그만 먹고 조심을 한다고 하더라도 빨리 회복되지 않는다는 게 문제가 되는 겁니다.]

연구진은 항생제가 장내 미생물의 균형을 무너뜨릴 수 있는 만큼 적정량을 복용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에 실렸는데 장내 미생물로 인한 질환의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1.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2.  19:40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들다 <...
  3.  20:00이지 사이언스 <136회> (6)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