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푹푹 찌는 경비실, 태양광으로 해결

[앵커]
푹푹 찌는 더위가 이어지면서 아파트 경비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서울시가 아파트 경비실에 무상으로 미니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해주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유투권 기자입니다.

[기자]
몸 하나 누이기 힘든 비좁은 경비실.

CCTV 장비의 열기까지 더해져 한낮에는 내부 온도가 40도를 훌쩍 넘기기 일쑤입니다.

작은 선풍기 하나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아파트 경비원 : (전기요금 때문에) 주민들이, 에어컨 놔주는 걸 찬성하는 사람도 있는 반면, 반대하는 분들도 상당히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 경비실 옥상에 300W급 미니 태양광 패널 2기가 설치됐습니다.

아파트 경비실을 폭염 대책이 시급한 에너지 취약시설로 지정한 서울시가 민간업체들의 도움을 받아 무상으로 설치해준 겁니다.

요즘 같이 일사량이 많을 때는 선풍기는 물론 작은 벽걸이 에어컨도 하루 대여섯 시간은 넉넉하게 돌릴 수 있습니다.

경비실에서 쓰고 남은 전기는 공용 전기로 활용하게 됩니다.

당연히 주민들도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성재현 / 아파트 관리사무소 기전과장 : 현재 저희 아파트 가구당 공용 전기요금이 3천 원 내지 4천 원 정도 되는데 이걸 설치함으로써 어느 정도는 절감 효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서울시는 앞으로 4년간 3백 세대 이하 소규모 단지의 경비실 4천5백 곳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한다는 계획입니다.

여기에 필요한 56억 원 가운데 40% 정도는 민간업체들의 기부로 충당됩니다.

YTN 유투권입니다.
  1.  00:40세계테마기행 <순수의 대지, ...
  2.  01:20황금나침반 <146회> (3)
  3.  02:00한국사 探 땅에 생명을 불어...
  1.  2018 수용자품질평가조사 결과 (한국...
  2. [종료]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집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