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스타벅스, 플라스틱 빨대 퇴출 선언... 업계 '기폭제' 되나

[앵커]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2년 뒤인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해양생물에 치명적일 뿐 아니라 인류 미래에도 큰 재앙이 될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는 일에 기폭제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에서만 매일 5억 개 이상씩 사용되는 플라스틱 빨대.

하지만 너무 가벼워 재활용 기계 장치에서 잘 걸러지지 않고 대부분 바다로 버려집니다.

바닷물에 떠다니는 이 빨대들은 해양 생물의 호흡기에 박혀 생명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하이디 테일러 피킹 / 해양 환경 운동가 : 매일 사용하는 플라스틱이, 그것을 먹거나 흡입한 해양 생물에 얼마나 해를 끼치는지 알아야 한다고 봅니다.]

빨대를 포함한 플라스틱 쓰레기의 유해성이 심각해지면서, 비닐봉지 사용 금지 가게 등 각성의 노력이 지구촌 곳곳에서 일고 있습니다.

[자넷 우튼 / '비닐봉지 없는 가게' 소비자 : 앞으로 갈 길이 멀긴 하지만, 첫걸음이라고 봅니다.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힌 바다를 보면 정말 마음이 무거워요.]

하지만 싼 가격과 공급의 편의성 때문에 요식업체들이 쉽게 포기하지 못했는데, 커피 전문점의 대표격인 스타벅스가 먼저 손을 들고 나왔습니다.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를 완전히 없애고 썩는 빨대로 대체하거나, 아예 빨대가 필요 없는 용기를 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스타벅스의 이런 결정은 본사가 있는 시애틀 시의 플라스틱 퇴출 방침이 큰 자극이 됐습니다.

흑인 손님 체포 사건을 계기로 화장실을 모든 사람에게 개방하고 있는 스타벅스가, 이번엔 음료 업계에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는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LA에서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
  1.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착한 농산...
  2.  18:00다큐 컬렉션 우주 우주,그 끝...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