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참진드기가 옮기는 SFTS, 새로운 감염원 가능성 확인

한번 걸리면 5명 가운데 1명이 사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 이른바 SFTS에 감염된 환자에게서 '쓰쓰가무시병'이 동시에 발견됐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 있는 사례인데요,

진드기에 의해 옮겨지는 두 질병에 어떻게 동시에 감염된 걸까요.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지난해 10월 산에 다녀온 뒤 고열과 두통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75세 할머니.

유전자 검사 결과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리면 걸리는 SFTS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후 연구팀은 이상한 점을 발견했는데요.

할머니 몸에서 참진드기에 물린 자국 대신 털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나온 겁니다.

검사 결과 할머니는 SFTS와 쓰쓰가무시병에 모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두 질병은 어떻게 다른 걸까요?

먼저 SFTS는 이른바 살인 진드기로 불리는 참진드기에 의해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병입니다.

사망 확률이 무려 2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죠.

반면 쓰쓰가무시병은 털진드기가 옮기는 세균성 질환인데요, 치사율도 0.2% 정도로 비교적 낮은 편입니다.

이렇게 두 질병에 동시에 걸린 환자가 발견된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몇 가지 추측을 내놨는데요.

현재로서는 참진드기로만 감염되는 줄 알았던 SFTS가 털진드기로도 옮겨질 수 있다는 주장이 가장 유력합니다.

물론 아직 단정할 수는 없지만, 털진드기 역시 치명적인 질병의 요인이 될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최소라 [csr73@ytn.co.kr]
  1.  04:00매혹의 나라 스페인 5부. 매...
  2.  05:00친환경도시 내츄로폴리스 4회...
  3.  06:00국내특선다큐 철학하라 4부 (2)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