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피부 질환과 노화 주범 '자외선'...한여름 아닌 6월이 최강

[앵커]
자외선은 피부 질환과 노화와 주범으로 꼽히는데요.

한여름인 7, 8월보다 6월 햇볕에 가장 강한 자외선이 포함돼 있다고 합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30도 안팎의 더위에 도심 도로가 열기를 뿜어냅니다.

때 이른 불볕더위와 함께 강렬한 햇볕도 거침없이 쏟아집니다.

[한수영 / 서울시 창천동 : 남자들이 샤워하고 보통 그냥 나가는데, 안 바르고 며칠 다니니까 너무 따가워서 그때부터 선크림 바르고 다니거든요.]

[이경래/ 서울시 홍은동 : (양산 없으면 어떠세요? ) 양산 없으면 너무 따갑고 햇볕은 또 싫어하고 그러니까 쓰는 거에요.]

햇볕 속 자외선도 점점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자외선은 피부 깊숙이 침투해 주름과 색소침착, 탄력 저하를 가져오는 자외선 A와

피부 표면에 주로 영향을 미치며 화상이나 홍반 등을 일으키는 자외선 B로 나뉩니다.

그런데 최근 5년 국내 자외선을 조사한 결과, 피부 노화의 주범인 자외선 A는 물론 피부 질환의 원인인 자외선 B까지 6월에 가장 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여름보다 6월 햇볕이 피부 건강에 더 위험한 셈입니다.

[김지희 / 세브란스 피부과 교수 : 피부 노화나 일반 화상 피부염이 많이 생길 수 있고, 그중 가장 위험한 것이 피부암인데요. 강한 자외선에 의해 피부 세포 변성이 일어나기 때문에 악성 종양이 발생하게 됩니다.]

자외선은 구름이나 유리도 통과하기 때문에 실외에서는 물론 실내나 흐린 날에도 차단을 해줘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야외 활동을 할 때는 모자나 양산으로 직사광선을 피하고, 특히 자외선 차단제는 2~3시간마다 덧발라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1.  12:00관찰카메라 24시간 서민 맛 ...
  2.  13:00한반도 화산은 살아있다 1부....
  3.  13:30한반도 화산은 살아있다 2부....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