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흡연자 "덜 해롭다더니"...유해성 논란 재점화

[앵커]
궐련형 전자담배에서도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보건당국 발표에 유해성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습니다.

덜 해롭다고 믿었던 흡연자들은 한마디로 배신당했다는 반응인데, 전자담배 업계는 오히려 덜 유해하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일반담배보다는 덜 해롭다고 알려져 출시 이후 11개월 만에 1억6천 갑이나 판매된 궐련형 전자담배.

하지만 발암물질이 포함됐고, 타르는 최대 93배나 많이 검출됐다는 식약처 분석 결과가 발표되자 흡연자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입니다.

[유선 / 서울 은평구 : 좀 덜 해롭다고 해서 피게 됐는데 결과가 약간 좀 실망스럽게 되었네요.]

[정유종 / 서울 중구 : 유해물질이 나온다는데 굳이 바꿀 필요 있나요. (일반담배를) 계속 피우죠, 뭐.]

하지만 업계 선두주자인 한국필립모리스는 오히려 일반 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점이 입증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발암물질이 나왔지만, 함유량이 일반담배의 0.3∼28% 수준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또 태우지 않고 찌는 방식인 전자담배에서 타르 검출을 문제 삼는 건 측정방식이 잘못됐다고 반박했습니다.

[최지현 / 한국필립모리스 기업 커뮤니케이션 부서 차장 : 타르는 태우는 일반 담배에만 적용되는 개념이며 타르에는 유해물질과 비유해물질이 혼재되어 있기 때문에 함유량을 단순 비교하는 것 역시 적절하지 않습니다.]

KT&G는 전자담배도 일반적인 담배의 범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는 국제공인분석법 등을 적용한 결과라며 12월부터 전자담배에도 발암 위험성을 알리는 경고그림을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과 관련해 이제 11가지 성분만 분석이 끝났을 뿐이라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가 올라갈수록 유해성 논란도 거세질 전망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1.  11:30황금 나침반 <129회> (4)
  2.  12:15내가 사랑한 문화 유산 <3회>...
  3.  12:30닥터지바고 2018년 주름펴고 ...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