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출생 전후 간접흡연 노출 시 난청 위험↑"

출생 전후 간접흡연에 노출된 아이는 난청이 발생할 위험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일본 교토대 약리 역학 연구팀이 3살 아이 5만 734명을 대상으로 한 간접흡연 노출과 난청 간 연관성을 조사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했습니다.

연구팀은 임신 중 흡연과 생후 4개월까지 간접흡연에 노출된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해 난청이 나타날 위험이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임신 중에만 흡연에 노출된 아이는 난청 위험이 68%, 생후 4개월 때만 간접흡연에 노출된 아이는 30%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신 전 담배를 피웠던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도 난청 위험이 26%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조승희 [josh@ytn.co.kr]
  1.  12:00관찰카메라 24시간 서민 맛 ...
  2.  13:00한반도 화산은 살아있다 1부....
  3.  13:30한반도 화산은 살아있다 2부....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