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 담배보다 타르 많아

일반 담배보다 건강에 덜 유해하다고 알려지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유해물질인 타르가 일반 담배보다 더 많이 검출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유통되는 궐련형 전자담배 3종을 대상으로 지난 8월부터 니코틴 등 11개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 전자 담배에서 니코틴은 일반 담배와 비슷한 수준으로 검출됐지만 유해물질 복합체인 타르는 일반 담배보다 더 많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약처는 일반 담배의 경우 종류에 따라 타르가 0.1~8.0mg 들어있지만 전자 담배의 경우 조사 대상 3종의 평균 함유량이 각각 4.8mg과 9.1mg 그리고 9.3m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벤젠과 포름알데히드 등의 발암물질도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 전자 담배에도 일반 담배와 비슷한 수준의 니코틴이 들어있어 금연에 도움이 되지 않고 타르 함유량은 오히려 더 많아 유해성이 덜하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 대상은 필립모리스 '아이코스'와 BAT 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 3종류입니다.
  1.  17:00도전하쇼 <4회> (본)
  2.  18:15내가 사랑한 문화 유산 <2회>...
  3.  18:30이지 사이언스 <128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