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반달가슴곰, 고속도로서 교통사고...생태통로 연결 시급

[앵커]
최근 지리산을 벗어난 반달가슴곰 한 마리가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식지를 넓힌 야생동물이 안전하게 오갈 수 있도록 생태통로 연결과 같은 관리 대책이 시급합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5일 새벽, 대전-통영간 고속도로 함양분기점 근처에서 고속버스 기사가 곰으로 보이는 야생동물과 충돌했다고 지리산 국립공원사무소에 신고했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고속버스에 묻은 짐승의 털과 배설물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수컷 반달가슴곰 KM-53으로 확인됐습니다.

위치 추적으로 경남 함양군, 산청군 경계인 태봉산에 머무는 이 곰의 상태를 살펴보니 왼쪽 앞다리를 다친 것으로 확인돼 종복원기술원으로 옮겨 치료하고 있습니다.

이 곰은 이미 두 차례나 지리산을 탈출한 적이 있습니다.

지난 2015년 1월에 태어나 그해 10월에 지리산에 방사됐지만 지난해 6월 서식지에서 90km 떨어진 경북 김천 수도산에서 발견됐습니다.

지리산으로 데려와 지난해 8월 다시 방사했지만, 일주일 뒤 경남 함양, 거창을 거쳐 다시 수도산으로 탈출했고 또다시 지리산으로 잡혀 왔습니다.

현재 지리산에 사는 반달곰은 56마리.

지리산에서 수용 가능한 수는 최대 78마리인데 곰의 활동권역을 따지면 거의 포화상태입니다.

반달곰 개체 수가 증가함에 따라 정부는 생태통로를 연결해 서식지를 넓히고 인간과 공존하도록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이준희 / 환경부 생물다양성과 과장 : 주변 17개 시군과 지역 주민, 시민단체, 환경청 등이 지난 5월 4일에 공존협의체를 구성했고 앞으로 반달가슴곰과 지역주민이 안전하게 공존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시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곰 이동 경로가 확대됨에 따라 등산객과 주민들의 협조가 더 중요해졌습니다.

반달곰은 사람을 피하는 성향이 있지만 만약 마주치게 되면 뒷걸음질로 신속하게 자리를 떠야 합니다.

또 샛길 대신 정해진 등산로만 다니는 등 스스로 안전 수칙도 지켜야 합니다.

YTN 정유진입니다.
  1.  20:00띵 뷰(Thing View) <22회> (4)
  2.  20:30이지 사이언스 <145회> (5)
  3.  21:00상상, 현실이 되다 : 4차 산...
  1.  [종료]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집 프...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