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지리산 구상나무 집단 고사, 온난화가 원인

[앵커]
구상나무는 지리산과 한라산 등 국내에만 자생하는 희귀종입니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 온난화 영향으로 집단고사가 빠르게 진행돼 대책이 시급합니다.

한동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단풍과 녹음을 자랑하는 나무들 사이로 잎사귀 없이 회색으로 말라붙은 나무들이 곳곳에 서 있거나 아예 넘어져 있습니다.

소나무과 식물인 구상나무입니다.

구상나무는 우리나라에서만 자라 세계자연보전연맹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귀한 나무입니다.

기상변화에 민감한 고지대에 살고 있어서 기후 변화 식물 영향 연구에 적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지리산 반야봉 일대에 집단 고사 현상이 발생하기 시작했고, 분석 결과 50년간 쌓여온 생육 스트레스가 누적된 것이 원인이었습니다.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 때문입니다.

겨울철 기온이 올라 적설량이 감소했는데 그만큼 봄철에 토양에 공급되는 수분량도 줄어든 것입니다.

게다가 3월 강우량이 부족했던 것도 토양건조로 이어져 5월 초부터 생육을 시작하는 구상나무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부터 고사한 구상나무 90여 그루 나이테를 분석해 이런 원인을 찾아냈습니다.

[박홍철 / 국립공원관리공단 박사 : 앞으로 아고산대의 구상나무 등 상록침엽수 군락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 연구와 보전대책을 마련하여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할 계획입니다.]

공단 측은 앞으로도 생태계 보전과 복원을 위한 연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YTN 한동오입니다.
  1.  08:00다큐S프라임 <81회> (2)
  2.  09:00다락방 <5회> (4)
  3.  09:30구석구석 코리아 <98회> (2)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