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오차 10분의 1로 줄인 혈당 센서 개발

국내 연구진이 당뇨병 환자가 쓰는 혈당 측정기의 오차를 크게 줄일 수 있는 새로운 혈당 센서를 개발했습니다.

고려대 윤대성 교수팀은 포도당만 선택적으로 골라 투과시키는 적혈구 세포막을 이용해 고정밀 혈당 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적혈구 세포막을 200nm(나노미터) 두께로 만든 뒤 혈당 센서에 코팅하는 방법을 이용했습니다.

이 센서로 혈당을 측정한 결과 기존 혈당 측정기로는 28.2%에 달하던 오차가 2.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기존 혈당 센서의 경우 몸속 요산이나 비타민C 등의 방해를 받지만, 적혈구 세포막 구조를 이용하면 포도당을 제외한 생체물질에 반응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1.  07:00사이언스 스페셜 <호모 마키...
  2.  08:00수다학 <200회> (5)
  3.  09:00그랜드 투어 어둠속에 빛나는...
  1.  2018 대한민국 학생 & 제6회 아시...
  2.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