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서울 도심 자전거전용도로 시대 개막

[앵커]
서울 도심에 자전거전용도로 시대가 열렸습니다.

서울 중심가인 종로 1가부터 종로 6가 교차로까지 2.6km 구간에 자전거전용차로가 개통했습니다.

채장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개통 첫날 천여 명의 '자전거 부대'가 한꺼번에 광화문우체국 앞을 출발했습니다.

서울 중심가인 종로 1가부터 종로 6가 교차로까지 2.6km 구간은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자전거전용차로를 달리는 데 걸린 시간은 단 8분.

동대문에서 청계천 방향으로 꺾어 다시 광화문으로 도심 한 바퀴를 도는데도 20분이면 충분했습니다.

[심현석 / 서울시 중구 : 저희가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자전거 타기 행사에 참여함으로써 미세먼지 경감이나 환경보호에도 일익을 하지 않았나 싶어서 가족이랑 의미 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 주말에만 운영되는 청계천 자전거 우선 도로를 정비해 광화문∼동대문 구간 양방향 자전거 길을 뚫기로 했습니다.

이어 올해까지 한양도성∼여의도∼강남을 잇는 73km 구간의 자전거도로망 밑그림을 완성합니다.

[김미정 / 서울시 자전거 정책과장 : 서울시는 현재 자동차 위주의 도시에서 사람과 자전거 위주의 도시로 바꿔가고 있습니다. 종로에 자전거를 많이 타시면 서울 전체가 자전거와 사람중심의 도시로 바뀔 것이라 믿습니다.]

하지만 한 켠에는 안전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자전거 전용차로 폭이 1.0∼1.5m로 자전거 1대가 지나가면 꽉 찰 정도로 너무 좁다는 지적입니다.

또 교차로를 제외한 일반 구간에는 우회전 차량과 자전거도로를 나누는 분리대가 없어 위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 오는 7월부터 자전거전용차로 위반 단속에 나서 자가용은 5만 원, 오토바이 4만 원, 승합차는 6만 원의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습니다.

YTN 채장수[jschae@ytn.co.kr]입니다.
  1.  03:00극한직업 단무지 공장 (5)
  2.  04:00녹색의 꿈 멸종위기의 곤충들...
  3.  05:00기술창업 런웨이 공유 주방으...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