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저수지 얼고 가뭄 겹쳐 산불진화용수 확보 난항

[앵커]
이어지는 한파로 전국 대부분의 저수지가 얼고 가뭄까지 겹쳐 산불 진화용 헬기 담수지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산불 진화용 헬기가 화재 현장에서 먼 곳까지 이동해야 해 조기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동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봉산과 약사봉 등 산으로 둘러싸인 대전의 한 저수지입니다.

이번 한파로 저수지 전체가 꽁꽁 얼어 저수지 물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처럼 저수지 물이 얼자 산림청 산불진화대원들이 톱 등 각종 장비를 동원해 얼음을 깨서 대형 물구멍을 내고 있습니다.

인근에 산불이 나면 산불 진화용 헬기 담수지를 신속하게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지난 주말에는 저수지가 어는 바람에 부산시 기장군과 충북 충주시에서 난 산불을 진화하는데 헬기가 물을 담을 수 없어 10여km 떨어진 곳까지 이동해야 했습니다.

헬기 진화 때 담수지까지의 거리가 5km 늘어날 때마다 공중진화 효율이 18%씩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도환 / 산림청 산불방지과장 : 물을 뜰 수 있는 저수지가 꽁꽁 얼어붙어 있습니다. 날이 워낙 추워서 그러다 보니까 이제 물을 뜨는 장소를 찾아다니느라고 애로사항이 있고요.]

저수지가 어는 것도 문제지만 이어진 가뭄으로 인한 저수율도 산불진화에 장애가 되고 있습니다.

경남 밀양댐과 충남 보령댐의 저수율이 30% 이하로 심각한 수준입니다.

전남의 평균 저수율은 58% 수준으로 지역별 평균 가운데 가장 낮습니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각 지자체에 산불진화용 담수지를 확보하도록 지시하고 이동식 저수조를 보급하는 등 진화용수 확보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YTN 김동우[kim114@ytn.co.kr]입니다.
  1.  07:30비즈 라이프 <3회> (2)
  2.  08:00과학담론 미래를 말하다 <7회...
  3.  09:00핫 클립 유레카 <64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