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국민 안전...과학 기술로 해법 찾는다

[앵커]
최근 충북 제천과 경남 밀양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는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계기가 됐는데요.

화재로부터 안전한 국민의 삶을 만들기 위해 과학 기술은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요?

정부가 연구자와 소방대원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수십 명의 목숨을 앗아간 제천과 밀양 화재.

두 화재 모두 불길을 키운 건 건물 외벽에 쓰인 '드라이비트'였습니다.

시공이 편하고 저렴하지만, 단열재로 사용된 스티로폼이 불에 타기 쉽고 유독가스를 배출해 대형화재의 주범으로 꼽힙니다.

드라이비트에 불이 붙으면 얼마나 빨리 번지는지 실험으로 확인해봤습니다.

불이 붙은 지 5분 만에 온도가 300도로 올라가더니 순식간에 800도 이상으로 치솟았습니다.

전소하기까지는 불과 10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드라이비트는 불길이 외벽을 타고 수직으로 번지는 단점이 있지만, 문제는 실물 크기 외장재의 내화시험 기준이나 시험 방법이 없다는 겁니다.

[김흥열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박사 : 가로세로 10cm 되는 시험체에 대한 시험이기 때문에 타다 보면 외벽 마감재가 탈락이 되고 붕괴가 되는 형상들이 나오는데, 그러한 것들이 지금 현재 있는 시험방법과 기준으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거죠.]

화재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과학기술 전문가와 소방대원이 함께 머리를 맞댔습니다.

우선 연구자들은 화재와 관련된 신기술이 현장에 신속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화재를 진압하는 소방대원들은 신기술과 현장의 차이가 너무 크다며, 기술 개발에 소방대원의 의견을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임정호 / 경기재난본부 대응구조구급과장 : 현장 사람은 기술 모르고, 기술하는 분은 현장을 모르는 그런 괴리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기술 개발에 있어서) 융합하고 축적하는 게 필요하다 그런 말씀을 드립니다.]

정부는 '부처 간 칸막이'식 규제를 개선해 새로운 기술이 사장되지 않게 하고 현장 상황을 반영한 R&D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유영민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실험실에서 끝나는 게 아니고 이런 기술들이 국민 생활과 관련돼서 더욱더 우리 삶에 적용되고 산업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 해야겠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정부는 화재 뿐 아니라 생활 속의 다양한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하기 위해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을 다음 달까지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4월부터는 예산 4천 5백여억 원을 투입해 우선 필요한 사업들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YTN science 양훼영[hwe@ytn.co.kr]입니다.
  1.  23:30극한직업 죽방렴 멸치잡이 (3)
  2.  24:30한국사 과학탐 <11회> (2)
  3.  01:30코리아 더 로드 추억속의 당...
  1.  2018 대한민국 학생 & 제6회 아시...
  2.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