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올림픽 노로바이러스 비상...보안 검색 군인으로 대체

[앵커]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을 며칠 앞두고 안전 요원이 노로바이러스 의심 환자로 확인되면서 비상이 걸렸는데요,

질병관리본부와 조직위가 역학 조사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보안 인력이 군 병력으로 긴급 대체됐습니다.

유종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림픽 경기장 입구에서 군인들이 보안 검색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검색을 맡았던 안전 요원 일부가 노로바이러스 의심 증상을 보이면서 1,200여 명의 안전 인력이 전원 격리 조치 됐기 때문입니다.

군 병력이 투입됐지만, 자칫 행사 진행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질병관리본부와 올림픽조직위는 합동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의심 증상을 보이는 안전 요원 외에 수련원에 머무는 1,000여 명에 대해 증상이 없어도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강원도청 관계자 : 기본적으로 설사 환자들에 이어 나머지 요원에 대해서도 검사하고 있습니다.]

올림픽에 투입된 안전 요원 41명은 지난 4일 저녁 복통과 구토증세를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노로바이러스 의심 증세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이 묵었던 숙소의 급식은 중단하고 지하수와 음식재료 등의 노로바이러스 오염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올림픽 선수촌과 미디어촌, 경기장 등 올림픽 내부 시설에서까지 의심환자가 추가로 발생하는지 예의주시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벌이고 있습니다.

YTN 유종민[yoojm@ytn.co.kr]입니다.
  1.  20:00토크멘터리 전쟁사 <26회> (본)
  2.  21:00뷰티풀 코리아 1회. 강원도 :...
  3.  22:00관찰카메라 24시간 팔공산 미...
  1.  2018 대한민국 학생 & 제6회 아시...
  2.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