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국외 기여율 38∼57%

지난 1월 15일부터 18일까지 수도권에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분석한 결과, 57%로 시작된 국외 기여율이 대기 정체 등의 이유로 점차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도권 일대 미세먼지 측정소의 관측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외 기여도가 15일 57%, 16일 45%, 17∼18일 38%로 점차 낮아졌다고 밝혔습니다.

국외 기여율은 국내에 유입되는 중국 등 외부 발생 미세먼지의 비중을 말합니다.

이에 반해 15일 저녁부터 18일 오전까지 자동차 등 국내 배출원의 영향이 커지면서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비율에서 차지하는 국내 원인은 43%에서 62%로 높아졌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자동차 배기가스 등 국내에서 배출된 질소산화물이 대기정체로 지면에 축적되고 '2차 생성 미세먼지'인 질산염으로 바뀌면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