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선수촌에 타미플루 공급...독감 비상

[앵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코앞에 앞두고 독감이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선수촌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방역 당국이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를 공급하기로 했지만, 선수들은 도핑 우려로 예방 접종을 꺼리고 있습니다.

[기자]
체감온도를 영하 15도까지 끌어내리는 칼바람이 불어대는 올림픽 선수촌과 경기장.

훈련장으로 나서는 선수들은 점퍼와 두꺼운 패딩으로 무장했습니다.

급기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한국 추위가 예상보다 매섭다며 뼈있는 농담을 던집니다.

[토마스 바흐 /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 국제스키연맹 회장이 나에게 말했던 날씨가 아닌데요. 국제스키연맹 회장마저도 날씨가 너무 추워 실내에서 창문 닫고 스키 경기를 해야겠다고 말하네요.]

이처럼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독감이 유행할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달 국내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인 환자는 천명 당 43명 꼴 로 조사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올림픽 선수촌에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선수들이 도핑에서 문제가 생길까 봐 접종을 꺼리고 있어 선수촌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집단 생활하는 선수촌과 선수들이 함께 모이는 훈련장은 감염 우려가 높기 때문입니다.

올림픽 조직위는 독감 확산방지 조치와 함께 의료진 확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정종석입니다.
  1.  20:00다큐S프라임 <81회> (본)
  2.  21:00과학담론 미래를 말하다 <7회...
  3.  22:00유쾌한 삼촌, 착한 농부를 찾...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