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더 진화한 자율주행…심박·뇌파까지 분석

[앵커]
스스로 달리는 자율주행차는 이제 새로운 얘기가 아닌데요,

여기에서 한 걸음 나아가 운전자 심장박동이나 뇌파를 분석해 사람과 차가 소통하는 첨단 기술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전자·IT 박람회 CE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에서 박소정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당신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겠습니다."

운전석에 앉아 핸들을 잡자 심박 수와 스트레스 지수를 분석하고, 화상으로 주치의까지 연결해줍니다.

집에 손님이 찾아오면 운전하면서도 문을 열어줄 수 있습니다.

현대차가 개발한 지능형 맞춤 운전석입니다.

[이진우 / 현대차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 상무 : 오로라라는 벤처 업체와 협업을 하여 레벨 4 자율주행 시스템을 2021년까지 완성해 스마트시티에 제공하고자 하는….]

"자율주행 모드로 바꿉니다."

자율주행 모드가 되자 핸들이 옮겨지고 머리 위에 펼쳐지는 화면을 감상하도록 좌석 위치도 바뀝니다.

현대모비스가 만든 차세대 운전석입니다.

닛산은 운전자의 뇌파를 읽어 핸들을 돌리거나 브레이크를 밟을 때까지 걸리는 반응 시간을 줄이는 신기술을 내놨습니다.

이렇게 헤드셋을 쓰고 운전을 하면 뇌파에서 나오는 전기신호가 차량에 전달돼 자율주행이나 수동 모드로 운전하는 능력을 향상시켜 줍니다.

[루치안 게오르게 / 닛산 수석 연구원 : 스마트카로 운전자를 대체한다기보다는 운전자의 능력을 끌어올리고 스마트카에서 운전 경험을 강화하는 것이 (최종 목표입니다.)]

포드는 주변 사물과 사람을 인식해 피자 배달을 하는 자율주행차를, 도요타는 자율주행 수소차와 함께 차량공유용, 판매용 등 한 가지 차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비즈니스 모델도 소개했습니다.

도로 자율주행 테스트를 하면서 교통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역시 한 단계 높아진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자율주행의 미래가 눈앞으로 다가온 만큼 올해 CES에서는 자율주행 기술 자체보다 사람과 차가 소통하면서 경제·사회적으로 확장하는 모습으로 진보했습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
  1.  01:005억 년의 흔적 UHD 특집 다큐...
  2.  02:00한국사 探 13척의 기적 명량...
  3.  03:00기술창업 런웨이 투명한 식재...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