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피자 배달원 됐다가 음식점으로 변신…'무한 활용' 가능한 자율주행차

'주문한 피자를 자동차가 알아서 배달해준다', 만화영화에서나 나올법한 이런 일이 가까운 미래에 일어난다면 어떨까요?

일본 자동차 회사 토요타가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에 맞춰 공개한 자율주행 전기차 이야기인데요.

어떤 내용인지,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4.8m의 직사각형 모양의 미니 버스, 토요타가 야심 차게 내놓은 자율주행 전기차, 'e-팔레트'입니다.

e-팔레트는 물건 판매와 피자 배달과 같은 다양한 서비스에 쓸 수 있게 만들어졌습니다.

피자를 픽업하고 배달해 준다거나 상품을 나를 수도 있고요.

자동차 내부를 음식점, 옷가게 등으로 꾸미면 이동형 점포로 변신할 수 있는 건데요.

이 모든 과정에서 사람의 힘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토요타는 스마트 시티와 같은 특정 지역에서 사람이 아예 필요 없는, '레벨 4 '수준의 자율 주행 기술을 갖추는 게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또 각종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국 아마존과 피자헛 등 5개 업체와도 제휴를 마쳤는데요.

그렇다면 이 자동차를 언제 만나볼 수 있는 걸까요?

토요타는 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맞춰 e-팔레트를 공개하겠단 계획입니다.

이 '똑똑한 자동차'가 배달한 피자를 맛볼 날도 머지않은 것 같네요.
  1.  01:005억 년의 흔적 UHD 특집 다큐...
  2.  02:00한국사 探 13척의 기적 명량...
  3.  03:00기술창업 런웨이 투명한 식재...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