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종이'와 '연필'로 만든 고감도 터치 센서

[앵커]
요즘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와 같이 대부분의 스마트 기기는 터치스크린을 사용하죠.

여기에는 무엇보다 센서가 중요한데요.

국내 연구진이 종이를 이용해 만들기 쉽고 저렴한 터치 센서를 개발했습니다.

이동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는 물론 냉장고 같은 가전제품에 이르기까지.

터치스크린은 우리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런 터치스크린의 핵심은 외부 자극을 감지해 작동하는 센섭니다.

이 터치 센서를 국내 연구진이 우리가 흔히 쓰는 종이로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먼저 종이를 전극의 기판으로 이용한 뒤 여기에 미술용 연필로 회로를 그립니다.

그러면 흑연이 전도체 역할을 해 전기가 통하게 되는 것입니다.

같은 방법으로 만든 종이 두 장을 서로 겹쳐 절연체로 코팅하면 터치 센서가 완성됩니다.

이렇게 만든 키보드로 글자를 입력하자 컴퓨터에 알파벳이 나타납니다.

누르는 힘의 정도를 감지해 대문자와 소문자도 구분할 수 있습니다.

[심우영 / 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 종이 자체는 연필을 쓰는 데 적합하도록 마찰력을 높이기 위해서 섬유로 된 거친 구조를 자체적으로 갖고 있거든요. 그래서 반도체 공정을 거치지 않고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센서와 같은 성능을 유지하면서 쉽고 편리하게 유연한 터치 센서를 만들 수 있습니다.

또 실리콘으로 만든 기존 소자보다 비용이 훨씬 적게 들어 일회용 센서로도 쓸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터치스크린은 물론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와 사물인터넷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YTN science 이동은[delee@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