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등 모든 대안 검토"

[앵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은행들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거래 과정에 문제가 없는지 살피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의 가상화폐 거래는 비이성적인 투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거래소 폐쇄를 포함한 모든 대안을 현재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상화폐 거래에 대해 연일 규제책을 내놓고 있는 정부가 적극적인 강경 방침을 예고했습니다.

먼저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는 은행에 대해 칼을 빼 들었습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 범죄 불법 자금의 유통을 방지하는 문지기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할 은행이 오히려 이를 방조하고 조장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현재 거래소와 거래하고 있는 은행은 모두 6곳. 금융당국은 현재 이들 은행에 대한 현장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돈을 버는 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자금세탁 위험을 미리 통제하고 살피기 위한 절차를 잘 지켰는지 확인하겠다는 겁니다.

만약 이 과정에서 은행들이 관련 법령을 위반한 사실을 적발하면, 일부 업무에 대해서도 영업을 중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추가 제재 의지도 나타냈습니다.

현재의 가상화폐 거래가 비이성적인 투기과열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 정부는 이런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관계기관 합동으로 가상통화 취급업소 폐쇄 등을 포함한 모든 가능한 대안을 검토하고 추진할 것입니다.]

특히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해킹과 자금세탁, 시세조정 등 관련 범죄가 발생하는 데도 내부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알 수 없다며,

거래소에 대한 직접 조사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