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호주, 79년 만의 폭염...시드니 어제 47.3도

호주가 거의 80년 만에 찾아온 기록적인 폭염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 서부 펜리스의 어제 기온이 1939년 이후 가장 높은 47.3도까지 치솟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당국은 야외 불 사용을 금지했고, 시드니에서 열린 올해 첫 테니스 메이저대회인 호주 오픈 경기도 기온이 40도를 웃돌아 중단됐습니다.

전문가들은 1910년 이후 호주의 기온이 1도가량 상승했다면서 기후변화가 육지와 바다 온도를 더 높여 극심한 더위와 심각한 화재를 초래한다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