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미리 알았던 친환경 농장 살충제 달걀…예견된 파동"

[앵커]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3월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가 사용되는 것을 이미 파악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당시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는지 조사도 하지 않은 채 구두로 주의 조치만 하고 관련 사실을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8월 불거진 이른바 '살충제 달걀' 파동.

대형할인점과 편의점에서 달걀 판매가 전면 중단됐고, 특히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장에서 생산된 달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나와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졌습니다.

[허태웅 /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지난 8월) :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의 달걀은 회수 폐기 조치 중입니다. 그다음에 일반 허용기준 이내로 검출된 친환경 기준만 위반한 농가는 친환경 인증 표시 제거 등을 통해서 일반 제품으로 유통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정부가 이보다 다섯 달 전에 친환경 농장에서 살충제를 사용하는 것을 알았으면서도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3월 무항생제 인증 산란계 농장 681곳을 상대로 전화 조사를 벌여 15곳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를 쓰는 사실을 확인한 겁니다.

하지만 구두로 주의 조치만 했을 뿐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나오는지는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10월부터 친환경 농장에서 살충제 사용이 금지됐지만, 위반 사실을 파악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겁니다.

당시 적발된 농장 가운데 2곳의 달걀에서는 지난 8월 전수 조사에서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이 검출됐습니다.

앞서 지난달 친환경 양계 농민들은 문제의 살충제 제조업체가 무항생제 농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면서 판매해 선의의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홍문표 / 자유한국당 의원 : 지난 3월에 살충제 사용 축산농가 정밀 검사를 제대로 했다면 오늘날 국가의 재난과 축산인의 큰 피해가 없었을 것입니다. 정부의 미숙한 대응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결국, 살충제 달걀 파동은 정부의 안일한 대응이 불러온 예견된 사태였다는 점이 다시금 확인된 셈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1.  16:30다락방 <4회> (7)
  2.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태백산 눈...
  3.  18:00닥터지바고 <19회> (2)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