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체세포 유전자 치료연구 제한 없앤다…생명윤리법 개정안 발의

암이나 에이즈 등 특정 질병에만 제한적으로 허락됐던 유전자 치료 연구가 전체 질병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은 유전자 치료 연구의 범위를 '네거티브 규제' 방식으로 전환하는 생명윤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발의된 개정안은 질병 치료를 목적로 한 체세포 대상 유전자 치료 연구는 질병 종류나 치료법과 상관없이 원칙적으로 허용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신용현 의원은 "연구자들이 법 위반에 따른 제재나 감시 조치가 두려워 기초연구조차 꺼리고 있다"며 국제경쟁력 확보를 위해 '네거티브 규제' 방식으로 개정해 연구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영국 등 제약 선진국의 경우 유전자 치료 관련 연구 대상 질환에 제한이 없으며 일본 역시 대상 질환을 명시한 법 조항을 최근 삭제하고 관련 연구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양훼영 [hwe@ytn.co.kr]
  1.  16:30다락방 <4회> (7)
  2.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태백산 눈...
  3.  18:00닥터지바고 <19회> (2)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