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불안정한 한반도 지하...제2 강진 올 수도

[앵커]
경주 지진의 원인은 지하 깊숙이 숨어 있던 이름없는 단층대였습니다.

한반도에는 이런 단층대가 많아 언제든 제2의 경주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한반도에는 규모 5 이상의 지진이 무려 3차례나 발생했습니다.

먼저 7월 5일, 울산 동쪽 해역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일어나면서 영남 지역이 크게 흔들렸습니다.

[정성훈 / 부산시 우동 (2016년 7월 울산 지진 당시) : 쿵쿵했을 때 처음에 오싹했고요. 무슨 일이 일어났나 싶기도 하고….]

이어 두 달여가 지난 9월 12알 저녁 7시 44분, 경주에서 규모 5.1의 강진이 발생했고 이어 48분 뒤인 밤 8시 32분에는 규모 5.8의 강력한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공식 관측이 시작된 이후 한반도 내에서 가장 강력한 땅 흔들림을 일으킨 것은 지하 11km 깊숙이 숨어있던 이름 없는 단층.

그동안 한반도에 축적된 지각 에너지가 위험한 단층을 새로 만들어 낸 것을 강진이 일어난 이후에야 알아챈 겁니다.

문제는 규모 6 안팎의 지진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무명 단층이 한반도 지하에 많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강태섭 / 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 이 정도 규모의 지진은 언제든지 어디서라도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이 경주 지진에서 알 수 있는 중요한 점입니다.]

지난해 발생한 울산과 경주 지진으로 인해 지진 안전지대라는 환상은 깨어진 상황.

지하 단층 조사와 함께 내진 설계와 지진 조기경보 등의 대응 체계를 신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1.  06:00어센션 <5부> (2)
  2.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07:30길 위의 우리 역사 <5회> (본)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