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멸종위기종 '유착나무돌산호' 발견..."깨끗한 바다에만 살아요"

[앵커]
지난해 독도에서 최대 규모 군락지가 발견돼 관심을 끌었던 멸종위기종이 이번엔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내 무인도에서 발견됐습니다.

청정 해역에만 존재한다는 유착나무돌산호, 이광연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울퉁불퉁한 가지들이 뻗어 있는 단단한 나무 모양에 선명한 주황색의 유착나무돌산호.

주로 수심 2~30 미터 깨끗한 바다 속 바위에 붙어사는 야생 생물입니다.

하지만 어업용 로프, 폐어구에 쉽게 훼손돼 점점 서식지가 줄어 2012년 멸종위기종 2급으로 지정됐습니다.

규모가 작고 바위로 이뤄져 접근성이 떨어진 무인도들의 생태계를 조사하던 과정에서 발견됐습니다.

[서승직 계장 / 국립공원관리공단 : 이번 무인도서 정밀 조사를 통하여 멸종위기 2급인 유착나무돌산호가 대규모로 서식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대규모 서식지가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울릉도, 한산도에 이어 지난해에는 독도에서 최대 규모 군락지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유착나무돌산호는 이동성이 없어 해양 생태 변화를 관찰하기 위한 지표로 활용돼 보전이 중요한 야생 생물입니다.

[김철도 / 국립공원관리공단 부장 : 해양 생물 유한 자원의 저장고인 국립 공원 내 무인도와 주변을 특별보호 구역으로 지정하고 일반인들 출입을 금지하여 (보존하겠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20년까지 국립공원 내 409곳 무인도를 대상으로 생태계 정밀 조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YTN 이광연[kylee@ytn.co.kr]입니다.
  1.  16:00극한직업 가을 전어잡이 (5)
  2.  17:00녹색의 꿈 <89회> (5)
  3.  18:00다큐 컬렉션 우주 화성의 생...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