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커질 대로 커진 인터넷 포털...사회적 책임은 외면

[앵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인터넷 포털 1위, 네이버를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했는데요.

카카오에 이어 네이버도 재벌 반열에 오를 만큼 인터넷 기업의 규모나 영향력이 커졌지만, 사회적 책임은 크게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김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양대 인터넷 포털, 네이버와 카카오의 지난해 광고 매출은 3조 원 규모.

지상파 3사와 국내 신문사 광고매출을 합친 것보다 많습니다.

특히 네이버는 국내 검색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점유율로 온라인 시장의 이른바 '큰손'으로 불립니다.

이런 막강한 점유율은 쇼핑과 게임은 물론 언론 분야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네이버가 국내 언론시장에서 차지하는 여론 영향력은 1위로 공영방송 KBS를 앞섭니다.

특히 인터넷을 통한 뉴스 소비의 절반이 네이버를 통해 이뤄지고 있습니다.

사실상 국내 여론을 움직이는 최대 규모의 언론인 셈입니다.

포털의 이런 영향력 때문에 일부 언론사는 기사를 빌미로 기업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기도 합니다.

[대기업 관계자(음성변조) : 부정적인 기사가 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은근히 암시하면서 개별 회사들에게 광고협찬이나 이런 것들을 요청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런 대형 포털 업체가 게임이나 쇼핑 등 각종 콘텐츠 사업을 문어발식으로 확장하면서 영세 콘텐츠 업체의 설 자리는 더욱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대형 포털업체들의 부당한 불공정 행위를 근절하는 규정을 만들어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이효성 / 방송통신위원장(지난달 1일) : 대형 방송통신 사업자와 중소 사업자 사이의 공정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겠습니다.]

대형 포털업체의 영향력은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사회 기부는 매출의 1% 남짓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이 때문에 갈수록 거대해지는 포털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1.  16:00극한직업 가을 전어잡이 (5)
  2.  17:00녹색의 꿈 <89회> (5)
  3.  18:00다큐 컬렉션 우주 화성의 생...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