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사고 나면 어쩌지"…전동휠체어도 보험 생긴다

[앵커]
그동안 거동이 불편한 이들을 위한 전동휠체어에는 관련 보험이 없어, 사고가 나면 장애인이 그 비용을 꼼짝없이 다 물어야 했습니다.

그래서 정부가 내년 상반기부터는 전동휠체어 전용 보험을 개발하고 이용자들의 보험 가입도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동휠체어가 발을 대신하는 이정신 씨에게는 ATM을 이용하는 일이 고역입니다.

카드를 기기에 넣고 빼는 것조차 너무나 힘에 부치기 때문입니다.

[이정신 / 서울 사당동 : 터치판의 글자가 안 보여요. 그래서 그것도 청원경찰 도움을 받거나 아니면 활동 보조인 도움을 받아야 해요. 비밀번호는 제 건데 타인이 알아야 해요, 누를 수가 없어서….]

또 전동휠체어는 보험도 없습니다.

행여 사고라도 날까, 그저 가는 곳마다 마음을 졸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정신 / 서울 사당동 : 전동휠체어가 의료기기라는 이유로 타인을 다치게 했을 때 그 책임이 다 저희에게 있는 거예요. 제 친구는 병원비까지 백만 원 넘게 자기 부담으로 물어드렸다고 하더라고요.]

이 때문에 금융당국과 보험사가 협의해 전용 보험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전용 보험에는 사고 발생 시 배상 책임과 수리 비용 등을 보장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입니다.

출시 목표는 내년 상반기로, 정부는 자동차보험처럼 가입도 의무화하고 보험료도 일부 지원할 방침입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 이게 전부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런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데 당연히 금융회사가 더 부담해야 합니다.]

정부는 또 휠체어를 타고 이용할 수 있는 ATM기 비율도 늘려가기로 했습니다.

은행 지점 외부의 ATM 코너 가운데는 휠체어 이용 가능 기기가 한 대도 없는 곳이 3곳 중 2곳꼴에 달합니다.

이와 함께 ATM 아래쪽 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을 현행 20㎝에서 45㎝ 이상으로 넓히고 터치스크린 각도도 조절할 수 있도록 장애인용 ATM 표준 기준도 개선할 계획입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1.  20:00관찰카메라 24시간 국경의 섬...
  2.  21:00구원의 밥상 <16회> (5)
  3.  22:00극한직업 말벌 집 채취 (5)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