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북한 핵실험장 중국 접경지역서 방사능 수치 상승"

북한이 6차 핵실험을 단행한 풍계리 핵실험장과 가까운 중국 국경 지역의 방사능 수치가 올라가 이번 핵실험으로 인해 방사능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환경부의 측정 결과 북한 핵실험장과 가장 가까운 도시인 중국 지린성 창바이조선족자치현의 방사능 수치가 핵실험 전에 시간당 평균 104.9nGy였으나, 핵실험 직후에 108.5nGy로 올라갔습니다.

이후 7일 새벽에는 시간당 평균 110.2nGy까지 올라갔으며, 가장 높았던 순간에는 112.5nGy까지 치솟았습니다.

창바이조선족자치현은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서쪽으로 약 80㎞ 떨어졌습니다.

시간당 nGy는 인체 조직에 의해 흡수된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표준 단위입니다.

중국 환경부는 북한의 핵실험 직후인 지난 3일 오전부터 북중 접경지역 방사능 환경 긴급대응계획을 가동해 '2급 대응상황'에 들어갔으며, 동북과 주변 지역에서 단위 시간당 방사선량을 측정하고 있습니다.

인근 지역인 연변조선족자치주 백두산 기슭의 안투현 측정소 등에서도 비슷한 방사능 수치 상승이 측정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  16:30다락방 과학을 입은 패션 (2)
  2.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추석 LIVE...
  3.  18:00닥터지바고 <9회> (2)
  1.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
  2.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