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北 핵실험 후, 광범위 지역서 산사태 발생"

[앵커]
6차 핵실험이 단행된 북한 풍계리 지역에서 이전 핵실험 때보다 훨씬 많은 산사태가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핵실험이 얼마나 강력했는지를 보여주는 단서로 풀이되는데, 방사능 오염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6차 핵실험이 단행된 다음 날, 풍계리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입니다.

북한전문 매체 38노스가 처음 공개한 것으로 이전 모습과 달리, 핵실험장 인근뿐 아니라 곳곳에 토사가 무너져 내린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에 찍힌 하얀 부분들은 모두 산사태가 발생한 곳입니다.

38노스는 핵실험 당시 발생한 지진으로 지형 변화가 일어나기도 했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해발 2천2백미터 고지의 화강암 지대, 만탑산에서는 일부 지대가 들어 올려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갱도 붕괴 등의 흔적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이번 핵실험이 이전과 비교해 얼마나 강력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폭발력 추산치를 잇따라 상향 수정했습니다.

애초 핵실험 당일 TNT 폭약 환산으로 70킬로톤이라고 했다가 120킬로톤으로 발표한 데 이어, 다시 160킬로톤으로 정정한 겁니다.

이는 지난 1945년 히로시마에 투하됐던 원자폭탄 위력의 10배에 달하는 폭발력입니다.

북한의 핵실험이 방사능 유출 등 환경재앙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앞서 중국 과학원은 이번 북한 핵실험의 폭발 위력을 역대 최대 규모로 측정하고 추가 핵실험이 강행되면 산 전체가
붕괴돼 중국을 포함한 인근 지역에 방사능이 유출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YTN 안소영입니다.
  1.  16:00극한직업 가을 전어잡이 (5)
  2.  17:00녹색의 꿈 <89회> (5)
  3.  18:00다큐 컬렉션 우주 화성의 생...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