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 사퇴 거부 "일할 기회 달라"

[앵커]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일할 기회를 달라며 자진 사퇴를 거부했습니다.

또 임명 반대 여론의 도화선이 된 '황우석 사태'에 대해 11년 만에 사과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양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과학기술계 원로와 단체장이 모인 간담회장.

거취 문제를 놓고 논란의 중심에 선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모두 발언에서 사퇴할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자신에 대한 여론을 잘 알고 있지만 일로써 보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기영 / 과학기술혁신본부장 : 꿈만 꾸고 제대로 해보지 못했던 일을 이제는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혼신의 힘을 다해서 열정적으로 일해서 국민들에게 보답하고 싶은 희망을 갖고 있습니다.]

임명 반대 여론의 도화선이 된 황우석 사태에 대해서도 11년 만에 사과했습니다.

박 본부장은 당시 청와대에서 과학기술 정책을 총괄했던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었다고 회고했습니다.

[박기영 / 과학기술혁신본부장 : 특히 황우석 박사의 사이언스지 논문에 공저자로 들어가게 된 것은 제가 신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때 좀 더 신중했어야 한다는 후회와 함께 그렇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박 본부장의 해명에 대해 과학기술계 내부 여론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원로들은 과오가 있지만, 혁신의 기회를 줘야한다고 지지한 반면 젊은 과학자들은 여전히 강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조완규 / 전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 나는 박기영 교수가 충분히 이 어려운 시기를 잘 끌고 나가면서 우리나라 과학기술계의 발전을 위해서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김준규 /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위원장 : 11년 전의 쇼 오늘 다시 하고 있는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원로들과 각계 기관장들을 초청해서 피에로로 만드는 이 과정을 보면서 역시 사람은 바꿀 수 없구나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신설된 과학기술혁신본부는 한 해 20조 원 가까운 국가 연구개발 예산을 심의하고 평가하는 곳입니다.

박 본부장이 혁신의 컨트롤 타워를 이끌 수장으로서 적합한지에 대한 논란은 과학기술계 안팎에서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science 양훼영[hwe@ytn.co.kr]입니다.
  1.  14:00세계테마기행 <겨울을 달리다...
  2.  14:45세계테마기행 <겨울을 달리다...
  3.  15:30에너지 미래를 바꾸다 <4회> (4)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