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2020년부터 일반가정도 전기 덜 쓰면 보조금 지급

오는 2020년부터는 일반 가정도 기업처럼 전기를 덜 쓰는 대신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4년 기업을 대상으로 도입한 수요자원 거래시장 제도를 아파트나 상가 등 일반가정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수요자원 거래시장은 사전에 계약을 맺은 기업들에 필요할 경우 전력사용 감축을 지시하는 대신 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산자부 관계자는 그동안 몇 차례 정책 발표를 통해 밝혔던 것처럼, 현재 일반 가정의 참여가 기술적으로 가능한지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산자부는 기술 검증을 마친 뒤 오는 2020년까지 모든 가정에 관련 장비를 보급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에너지 수급 안정이라는 제도 취지에 맞춰 가정이 전기를 쓰지 않아 절약하는 전기요금보다는 많되 발전기를 돌리는 비용보다는 적은 수준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1.  08:00수다학 수학성적만 낮은 아이...
  2.  09:00녹색의 꿈 하천, 도시 생태의...
  3.  10:00청년창업 런웨이 <출퇴근 관...
  1.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
  2.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