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과학·영재고 학생, 대학 고학년 되면 일반고에 추월 당해

[앵커]
과학고와 영재고 출신 학생들이 대학에 가면 고학년으로 갈수록 일반고 학생들에게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도한 선행학습으로 공부에 대한 흥미를 잃고 일반고 학생들에 비해 자기주도 학습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양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카이스트가 2013년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과학고.영재고 출신 학생들과 일반고 학생들의 학점 변화를 분석해봤습니다.

신입생의 70%가 과학고.영재고 출신인 카이스트 1학년 평균 성적은 영재고 3.38점, 과학고 3.34점으로 3.13점에 그친 일반고 학생들을 앞섰습니다.

하지만 3학년부터 두 그룹 간의 성적이 뒤집히기 시작해 4학년 땐 일반고 출신은 3.56점을 기록해 3.53점과 3.34점을 기록한 과학고와 영재고 출신들을 추월했습니다.

이같은 현상은 어려서부터 선행 사교육을 받은 학생들이 대학 가서 목표와 공부에 대한 흥미를 잃고 신체적. 정신적으로 소진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영재고나 과학고 입시 사교육은 이른 경우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릴 때부터 부모가 시키는 대로 문제풀이식 선행 사교육에 익숙한 학생들은 전공 공부에 들어가면 힘들어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조적으로 선행학습을 덜 한 일반고 학생들은 자기주도 학습 능력이 뛰어나 대학 전공이 본격 시작되면서부터 빛을 발하게 된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현재의 과학고.영재고 시스템은 마치 운동 감독이 단기적인 승부에 집착해 어린 선수들에게 기본기와 기초 체력은 외면한 채 잔기술만 가르치는 것과 같다고 지적하고, 과학 인재들을 망치는 현 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이양현입니다.
  1.  09:00한국사 探 궁궐복식에서 조선...
  2.  10:00청년창업 런웨이 인터넷 주홍...
  3.  10:30이지 사이언스 <89회> (4)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