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美 2천여 언론사, 구글·페북에 "공정한 수익배분" 요구

[앵커]
구글과 페이스북은 뉴스를 보여주면서 광고 수입도 얻고 있습니다.

하지만 언론사와 수익 배분이 공정하지 않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2천여 언론사가 연합해 이를 바로잡겠다고 나섰습니다.

우리나라 상황에도 시사점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구글과 페이스북은 언론사로부터 뉴스를 공급받아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온라인 연결성 강화로 뉴스 소비가 유례없이 늘면서 방문자 증가와 광고 수익 증대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온라인 트래픽의 80% 가까이 차지하면서 온라인 광고의 70%를 독식해 연간 730억 달러, 약 84조4천억 원을 벌어들입니다.

하지만 수익 배분은 공정하지 못하다는 게 미국 언론사들의 시각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양질의 기사 생산에 큰 비용이 들어가지만, 온라인 플랫폼은 뉴스를 헐값에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합니다.

또 언론사는 뉴스를 대중에게 보여주기 위해 플랫폼에 의존하는 반면, 플랫폼의 통제권은 더 커져 수익 배분이 왜곡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런 논리에서 미국의 온·오프라인 2천여 매체를 대표하는 '뉴스 미디어 연합'이 구글과 페이스북을 상대로 단체협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개별 언론사가 아닌 조직체가 행동하면 반독점법 위반 가능성이 있어 우선 의회에 반독점법 적용을 제한적으로 면제하는 입법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그동안 양질의 기사 공급을 위해 노력했다는 입장입니다.

나아가 두 회사는 언론사와 새로운 뉴스 구독 방식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1.  06:00미리보는 2050년 미래의 스포...
  2.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3.  07:30첨단 무기의 비밀 최강의 미...
  1.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
  2.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