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우박 피해 과일 '농협이 팔아 준다'

[앵커]
지난 주말 갑자기 갑자기 쏟아진 우박으로 사과 주산지인 충남 예산과 경북 일부 지역 과수농가들의 피해가 컸습니다.

시름에 잠긴 피해 과수 농민들을 위한 지원책이 강구되고 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우박을 맞은 사과밭입니다.

바둑 돌만한 우박이 쏟아지면서 막 영글어 가던 열매들이 큰 생채기를 입었습니다.

어린 열매들은 시커멓게 변해 버렸고 멀쩡한 열매를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사과뿐만 아니라 배 과수원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이번 우박으로 충남 예산 일대에서 피해를 입은 농가는 3백여 농가에 피해 면적만 300ha가 넘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피해가 난 과수농가 상당수가 재해보험에 가입하지 않았고, 가입했더라도 현실에 맞는 보상을 받을 수 없다는 점입니다.

[지현태 / 우박 피해 농민 : 보험금 산정을 하려면 봉지를 싸라는 거예요. 따면 보험료가 안 나와요. 그러면 앞으로 갈 수도 없고 뒤로 갈 수도 없고…]

기상이변으로 인한 국가보상금은 현재 ha당 63만 원 선으로 미미한 데다 재해보상금은 수확 시기까지 여러 차례의 피해 조사를 거쳐 지급되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습니다.

이처럼 기상이변으로 피해를 본 과수농가들을 위한 특별 지원책이 강구되고 있습니다.

농협은 피해 농가에 살균제와 생육 촉진제 등을 무상 지원하고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무이자 자금과 기존 대출금의 상환금과 이자를 최대 12개월 유예해 주기로 했습니다.

특히, 상처가 나 상품성이 떨어지는 과일에 대한 판로 확보와 피해 추정 보상금의 50%를 농식품부와 협의해 선지급한다는 방침입니다.

[김병원 / 농협중앙회장 : 수확을 하게 되면 저희가 전량 수탁을 받아서 가공식품으로 팔고, 또 다른 대체 식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저희가 농민들의 아픔을 농협이 농식품부와 함께 해내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김상호 / 우박 피해 농민 : 소독을 안 하면 낙엽이 다 떨어져요. 그래서 똑같이 소독을 평시와 같이 해야 돼요. 썩든 뭐했든 내년을 위해서…]

이상 기후로 예측할 수 없는 농작물 재해.

우박으로 쑥대밭이 된 과수원을 바라보며 시름에 잠긴 농민을 위한 지원책과 함께 체계적인 재해보상 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1.  07:30길 위의 우리 역사 <5회> (본)
  2.  08:00수다학 <179회> (2)
  3.  09:00극한직업 가을 전어잡이 (2)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