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암세포에만 '찰싹' 붙어 공격…새 치료법 개발

[앵커]
현재 일부 암에 대해서는 일반적인 항암 치료 외에 빛을 쪼여 암세포를 없애는 치료법이 적용되고 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이런 방법의 효과를 더 높이면서 부작용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혜리 기자입니다.

[기자]
항암제를 투여하거나 방사선을 쬐는 일반적인 항암치료.

효과는 좋지만, 일반 세포에도 영향을 미쳐 면역 시스템을 망가뜨리는 부작용이 뒤따랐습니다.

이런 점을 보완하기 위해 일부 암에는 암세포에 빛을 쪼여 파괴하는 치료법이 쓰이고 있습니다.

이른바 '광역동' 치료법입니다.

국내 연구진이 광역동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연구팀은 우선, 암세포가 '엽산'과 잘 결합한다는 사실에 주목했습니다.

엽산으로 코팅한 나노 복합체를 만들어 암세포에 잘 달라붙을 수 있도록 한 겁니다.

이 나노 복합체는 빛에 반응해 암을 파괴할 수 있는 약물이 실리는데, 복합체가 암세포에 도달하면 약물이 떨어져 나오고, 빛과 반응해 암세포만 파괴하는 겁니다.

[민달희 / 서울대 화학부 교수 : 암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정상 조직에는 거의 (약물이) 전달되지 않습니다. 보통 사용하는 광감작제(약물의) 양보다 줄여 사용해도 충분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으면서 정상 조직에서는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는….]

실험 결과 빛에 반응하는 약물을 기존의 10분의 1 수준으로만 투여해도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민달희 / 서울대 화학부 교수 :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종양에 비해서 대부분 세포가 파괴되고 종양이 더는 자라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연구팀은 광역동 치료법을 주로 써 온 피부암과 폐암, 식도암 등에 새로운 치료법을 우선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1.  14:00세계를 놀라게 한 날씨 TOP10...
  2.  15:00BBC 특선다큐 똑똑한 동물들 ...
  3.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청탁금지법 공무수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