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페이스북, "뇌·피부-컴퓨터 인터페이스 개발 중"

페이스북이 인간의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사람의 마음만을 사용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레지나 두간 최고 책임자도 "60명의 과학자가 뇌파만을 사용해 1분에 100단어를 입력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훨씬 더 미래지향적인 프로젝트는 인간의 피부를 통해 언어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두간은 최근에 뇌 기술과 관련한 과장된 발표가 많이 있었지만 페이스북은 이들과 달리 비침투적이며 과학적인 접근 방식을 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페이스북의 방식은 머릿속의 생각을 뇌파를 이용해 텍스트 문자 메시지로 바꾸는 작업이라며 1분에 100자의 단어를 입력하는 것은 사람이 스마트폰으로 문자를 입력하는 것보다 5배 빠르다고 덧붙였습니다.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7:30황금 나침반 <85회> (4)
  3.  08:00수다학 <174회> (2)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