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용산 미군기지 오염 심각...벤젠 최대 160배"

[앵커]
올해 말 이전을 앞둔 용산 미군기지의 환경오염이 심각하다는 우려 여러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그 걱정이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미군기지 내 지하수에서 발암물질인 벤젠이 검출됐는데, 허용 기준치의 무려 160배를 넘는 곳도 있었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환경부가 지난 2015년 용산 미군기지의 환경오염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구멍 14개를 뚫어 지하수를 살펴봤는데, 절반인 7곳에서 허용기준치 이상의 발암물질 '벤젠'이 확인됐습니다.

특히 한 곳은 무려 162배를 넘었고, 기준치의 백 배에 육박한 두 곳도 확인됐습니다.

[김지연 / 환경부 토양지하수과 과장 : 2015년에 있었던 이번에 공개하게 된 1차 조사 외에도 2016년 1~2월과 2016년 8월에도 두 차례 조사가 진행됐습니다.]

정부가 용산 미군기지의 지하수 오염을 알면서도 2년 가까이 숨겨온 셈입니다.

환경부는 조사 결과를 밝히라는 요구를 '한미 동맹 악화'를 이유로 거부해 오다, '정보를 공개하라'는 대법원의 판결로 이번에 마지못해 오염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앞서 그동안 쉬쉬했던 84건의 용산 미군 기지 기름 유출 사고도 '미 국방부 정보 공개' 요구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환경부는 그러나 벤젠이 검출된 정확한 위치 등은 끝내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여전히 미군의 눈치를 보는 중앙 부처의 몸사림에 국민의 불안이 더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1.  13:00테크놀로지의 세계 <8회> (본)
  2.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3.  14:00녹색의 꿈 <84회> (2)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