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선거운동 시작 전 가짜뉴스만 4천여 건…선관위, 전면전 선포

[앵커]
지난해 미국 대선판을 흔든 가짜 뉴스가 50여 일 남은 국내 대선 판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 본격적인 선거 운동 기간이 아닌데도 삭제 요청한 건수가 지난 대선을 뛰어넘었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빨갱이'라는 내용의 동영상입니다.

아버지가 인민군 출신이라는 허위 정보를 사실인 것처럼 소개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05년 김정일 위원장에게 보낸 편지를, 문 전 대표가 보냈다고 소개한 가짜 뉴스도 있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을 폭로한 고영태 씨가 국민의당 손학규 의장의 조카라는 거짓말도 SNS를 통해 유포됐습니다.

중앙선관위가 최근까지 고발 조치한 사례들입니다.

선관위는 이런 가짜 뉴스들이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주지 않도록 모니터링 전담팀을 통한 단속에 나섰습니다.

투표일까지 50여 일이나 남았는데 선관위가 찾아서 삭제 요청한 건수는 벌써 4,238건으로, 지난 18대 대선 때보다 많습니다.

[김판석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조사국장 : 짧은 선거기간에 진위 규명이 쉽지 않고 피해자에게 변명의 기회도 제대로 주지 못한 채 사실이 왜곡돼 선거 결과에 부정적 영향을 끼쳐왔음을….]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는 페이스북에서 가장 많이 공유된 가짜뉴스 20개가 공유와 댓글 수에서 20위권 내 진짜뉴스를 앞서며 여론을 흔들었습니다.

우리 공직선거법은 특정인을 떨어뜨리기 위한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 7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1.  03:00극한직업 가을 전어잡이 (5)
  2.  04:00다큐 컬렉션 우주 화성의 생...
  3.  05:00다큐 컬렉션 우주 우주에서 ...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